꼬리조팝나무
페루 - 페루의 식물들 3
home > 지피식물 도감 >검색
 
부처꽃
학 명 : Lythrum anceps
분 류 : 부처꽃과 Lythraceae
원산지 : 한국, 일본
분포지역: 전국전지역
서식장소 : 냇가, 초원 등의 습지
   
 | 개화기  6월~8월  | 식재적지  양지  | 식재본수
(m2당)
완성형:60
반완성형:44
미래완성형:25
 | 초장  50cm ~ 100cm  | 용도  약용, 관상용
 | 초형  직립형  | 식재규모  대
| 식물의 형태적 특성
천굴채(千屈菜)라고도 한다. 냇가, 초원 등의 습지에서 자란다. 높이 1m 정도로서 곧게 자라며 가지가 많이 갈라진다. 잎은 마주나고 바소꼴이며 대가 거의 없고 원줄기와 더불어 털, 잎자루도 거의 없으며 가장자리가 밋밋하다.

꽃은 5∼8월에 홍자색으로 피며 잎겨드랑이에 3∼5개가 달려 층층이 달린 것같이 보인다.

포는 보통 옆으로 퍼지며 밑부분이 좁고 바소꼴 또는 달걀 모양의 긴 타원형이다. 꽃받침은 선이 있는 원주형으로 윗부분이 6개로 얕게 갈라진다. 꽃받침조각과 화관은 6개씩이고 꽃받침조각 사이에 옆으로 퍼진 부속체가 있다. 수술은 12개인데 긴 것, 짧은 것, 중간 것 등 3종류이다.

열매는 삭과(殼果)로 꽃받침통 안에 들어 있고 성숙하면 2개로 쪼개져 종자가 나온다. 한방에서는 전초를 방광염 ·이뇨 ·지사제(止瀉劑) 등으로 사용한다. 한국 ·일본 등지에 분포한다.
| 조경상의 특징
건조지, 습윤지에서도 잘 적응하며 하천, 연못(습지)주변의 녹색의 수생식물과 곁들여 식재하면 붉은색의 꽃은 화려한 수변경관을 만들 수 있는 좋은 소재이다.
| 관리 방법
토양적응력이 좋아서 특별한 관리를 없이 잘 자라는 식물이다. 지나친 비배관리로 인한 식물체의 도장을 주의하고 4-5월경 적심을 실시하여 초장을 적정하게 유지시키는 것이 관상가치를 높일 수 있다. 8월 중순경 식물체를 절반 정도 남기고 적심하면 새로운 신초가 발생하여 한번 더 개화시킬 수 있다. 개화 후 꽃대를 제거하고 완숙퇴비를 ㎡당 3㎏ 정도 뿌려준다.
| 식재 유형
| 생태적 특성
| 분포 지역
| 식재가능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