꼬리조팝나무
페루 - 페루의 식물들 3
home > 지피식물 도감 >검색
 
흰꿀풀
학 명 : Prunella vulgaris var. lilacina for. albiflora
분 류 : 꿀풀과 Labiatae
원산지 : 동아시아
분포지역: 동아시아
서식장소 : 산과 들
   
 | 개화기  5월~6월  | 식재적지  양지  | 식재본수
(m2당)
완성형:60
반완성형:44
미래완성형:25
 | 초장  20cm ~ 30cm  | 용도  관상용, 약용, 식용
 | 초형  포복반원형  | 식재규모  중
| 식물의 형태적 특성
꿀풀(Prunella vulgaris var. lilacina)의 근연종(近緣種) 중 하나로 꽃 색깔은 흰색이다. 자주색 꽃이 피는 꿀풀에 비해 드물다. 높이 20∼30cm로 자라며 잎과 줄기에 흰털이 빽빽히 나 있다. 줄기는 곧게 서며 단면이 4각이고 꽃이 진 후에는 밑에서 기는줄기가 나온다.

잎은 길이 2∼5cm의 긴 타원형으로, 줄기를 따라 2개씩 마주난다. 잎 가장자리에 있는 얕은 톱니는 개체에 따라 없는 것도 있다. 줄기의 아래쪽에 달리는 잎은 갈라지며 1∼3cm 길이의 잎자루가 있다. 위쪽의 잎은 갈라지지 않고 잎자루 없이 줄기에 직접 달린다.

7월에 흰색의 통꽃이 줄기 끝에 총상꽃차례[總狀花序]로 달린다. 꽃 모양은 입술처럼 생겼는데 위쪽의 꽃부리는 2갈래로, 아래쪽은 3갈래로 갈라진다. 열매는 길이 1.6mm의 작은 분열과(分裂果)이다.

원산지는 한국으로, 한국과 만주 지방의 산과 들에서 자라며 볕이 잘 드는 양지에서 잘 자란다. 꿀풀(Prunella vulgaris var. lilacina)의 근연종(近緣種) 중 하나로 꽃 색깔은 흰색이다. 자주색 꽃이 피는 꿀풀에 비해 드물다. 어린순은 나물로 먹으며 꽃차례째 그늘에 말린 것을 하고초(夏枯草)라고 하며 임질·결핵·소염·이뇨·종기 등에 쓰이는 약재이다. 꽃은 꿀이 많아 밀원식물(蜜源植物)로도 쓴다.
| 조경상의 특징
키가 작고 피복효과가 좋은 식물로 생명력 또한 강하다. 도로분리대, 넓은 화단, 공한지 등 다양하게 식재 가능하며, 흰색 꽃은 깨끗하고 다른 화종과 무리없이 잘 조화를 이루어 광범위하게 이용할 수 있는 소재이다.
| 관리 방법
햇볕이 잘들고 배수가 잘되는 사질양토가 좋고 여름철 장마기에 침수하게되면 생육이 크게 떨어지므로 주의를 해야한다. 개화 후 하고현상이 나타나므로 7-8월쯤 지상부를 제거하면 새싹이 돋아 깨끗함을 유지할 수 있다.

| 식재 유형
| 생태적 특성
| 분포 지역
| 식재가능지